Skip links

RESPONSIBLE BRANDS

I AM GREENER & I AM ZERO

(주)리와인드는 우리가 만든 일회용품이 지구에 남겨지는 쓰레기가 되지 않도록 환경적 책임을 다하고자 합니다.
아이엠그리너의 지속가능한 일회용품은 자원이 되어 아이엠제로의 업사이클링 상품으로 선순환됩니다.

자연소재로 만든 지속가능한 일회용품 브랜드

I AM GREENER

폐자원을 자원화한 업사이클링 디자인 브랜드

I AM ZERO

I AM GREENER

지구로 되돌아 가는 일회용품

아이엠그리너는 리와인드가 만든 퇴비성 포장재 전문 브랜드로
자연에서 유래한 밀짚, 대나무, 옥수수 등으로 플라스틱을 대체하는 일회용 포장재를 만듭니다.

기업 맞춤 제작 서비스

국내 주요 호텔 & 레스토랑, 기업 등 500여 파트너사에
160여종의 제품을 고정 납품하고 맞춤 제작 서비스도 제공합니다.

지속 가능한 소재

아이엠그리너의 모든 제품은 소재 선정부터 시작됩니다.

퇴비성 소재

Compostable Renewable

재생 가능한 자연재료인 식물들은 광합성 과정에서 이산화탄소를 흡수하고, 폐기 과정에서도 석유계 플라스틱 보다 탄소를 적게 배출합니다.
또한 사용 후 퇴비화 할 경우 토양의 양분이 되어 자연으로 되돌아가 쓰레기를 만들지 않습니다.

밀짚

대나무

사탕수수

PLA

재생 소재

Recyclable

사용이 끝난 소중한 자원을 버리지 않고 다시 사용함으로써 매립되는 쓰레기의 양과 제품 생산을 위해 쓰이는 천연자원 사용량을 줄일 수 있습니다.

폐지

곡물껍질

커피박

I am Zero

아이엠제로는 제로사이클을 통해 모아진 유효 자원에
라와인드의 감각을 더한 ‘업사이클링 굿즈 브랜드’ 입니다.

아이엠제로 소재

커피찌꺼기, 원두 껍질, 사용한 생분해 용기, 비규격유리병, 코르크 등 버려지는 자원에 가치를 더하는 최적의 솔루션을 제시합니다.

커피찌꺼기

커피 한잔을 내리고 남은 커피찌꺼기는 원두의 99.8%를 차지하여 폐기물로 버려져 왔습니다. 커피박은 최근 업사이클 제품으로 만들어지거나 퇴비나 연료, 사료 등의 유기성 자원으로 사용되고 있습니다.

원두 껍질

원두는 로스팅 과정에서 껍질(채프)이 떨어어지는데 커피에 섞이면 맛에 영향을 주어 모두 버려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퇴비로 활용하거나 포장소재로 재활용하여 쓰레기를 줄일 수 있습니다.

PLA

PLA는 옥수수 낟알 등의 전분을 주원료로 만들어진 식물성 바이오소재입니다. 수거 후 재활용하여 플라스틱을 대체하는 재생PLA 상품을 만들 수 있으며, 퇴비화가 가능합니다.